(글로벌GNA) 밤사이 눈 내린 날의 아침 산책길
상태바
(글로벌GNA) 밤사이 눈 내린 날의 아침 산책길
  • 남기재 해설위원장
  • 승인 2022.01.18 06:25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FKILsc조흠원명예자문위원) 휘감아 굽이진 양재천 산책길 따라 얄팍한 하얀 눈 위에 촘촘한 발자국, 그 자체만으로도 오늘의 분위기를 말한다.
(사진제공:FKILsc조흠원명예자문위원) 휘감아 굽이진 양재천 산책길 따라 얄팍한 하얀 눈 위에 촘촘한 발자국, 그 자체만으로도 오늘의 분위기를 말한다.

[서울=글로벌뉴스통신]  밤사이 눈 내린 날의 아침 산책길

 

휘감아 굽이진 양재천 산책길 따라

얄팍한 하얀 눈 위에 촘촘한 발자국, 그 자체만으로도 오늘의 분위기를 말한다.

 

'몽촌토성' 해자垓子 옆에는 물기를 좋아하는

나무들이 자라고 수간樹間 산책을 즐기는이들의 발자국이 길이 되었다.

 

살짝 덧칠한 듯한 눈 길,

밤 사이 자연이 그린, 부지런한이 눈에만 보이는 귀한 그림이 됐다  

(사진제공:FKILsc 백명원경영자문위원) '몽촌토성' 해자垓子 옆에는 물기를 좋아하는 나무들이 자라고 수간樹間 산책을 즐기는이들의 발자국이 길이 되었다
(사진제공:FKILsc 백명원경영자문위원) '몽촌토성' 해자垓子 옆에는 물기를 좋아하는 나무들이 자라고 수간樹間 산책을 즐기는이들의 발자국이 길이 되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