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24시간 정신응급 대응체계로 사회안전망 구축
상태바
울산시, 24시간 정신응급 대응체계로 사회안전망 구축
  • 김금만 기자
  • 승인 2022.01.25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험 정신질환자 신속하고 안정적 응급입원 지원 등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DB) 울산광역시청

[울산=글로벌뉴스통신] 울산시는 1월 25일(화) 오전 11시 시청 본관 4층 중회의실에서 울산경찰청, 울산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세광병원과 ‘24시간 정신응급병상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시는 정신응급의료기관이 8개소가 있으나, 내외상 등 신체질환이 동반된 정신응급 상황과 야간·공휴일의 정신응급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응급입원 및 진료가 가능한 정신의료기관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다.

이번 협약 체결은 정신응급 위기 발생에 대비하여 지역사회 내 유관기관 간 신속한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고위험 정신질환자의 신속하고 안정적 응급입원 환경을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세광병원 내 울산시 전담 응급입원 2병상 지정·운영, 24시간 정신과적 진료체계 유지 ▲행정·재정적 제반사항 지원 ▲고위험 정신질환자 현장대응 강화 ▲원활한 응급입원을 위한 협조체계 구축 등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정신응급 상황이 급증하고 있는 반면 응급병상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었으나, 올해부터 울산시 전담 응급입원 병상을 지정 운영하게 되어 고위험 정신질환자의 치료 및 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신응급대응체계의 공적 기반 구축 및 강화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