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대, 제3기'4차산업혁명 최고경영자과정'모집
상태바
안양대, 제3기'4차산업혁명 최고경영자과정'모집
  • 고재영 기자
  • 승인 2022.08.01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안양대 전경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안양대 전경

[안양=글로벌뉴스통신]안양대학교(총장 박노준) 평생교육원은 제3기 '4차산업혁명 최고경영자과정'을 8월1부터9월8일까지 모집하고 9월13일(화)오후6시30분 개강하여 13강인 12월6일(화)에는 수료식을 계획하고 있다. 

강의실은 안양대학교 평생교육원이 지정하는 장소에서 9월둘째주부터 매주 화요일 오후6시30분에서8시30분까지 강의할 예정이다.

4차산업혁명 최고경영자과정에서 권혁중(경영학박사)책임교수는 마케팅을 전공하였고 저서는 4차산업혁명시대의 기업가정신과 창업(교학사)을 공저하였으며, 류구환(경영학 박사,공학박사) 주임교수는 '4차산업혁명의 이해'를 공저(2021 일진사)한 공학 전문가로 정책자금지원,정부정책 R&D 연구과제의 계획과 실행방법 그리고 정산에 이르기까지 사례를 발표하고 강의했다.

지난 강의내용은 류구환 교수가 '4차산업혁명의 이해', 정책자금지원,정부정책 R&D 연구과제의 계획과 실행방법 그리고 정산 사례 발표,권희완(한의학 박사)교수는 '4차산업혁명시대의 건강과 골프경영',이선자(보건학 박사)교수는 '웃음과 심리경영',홍수환(한국프로권투협회 회장)교수는 4차산업혁명시대의 '4전5기와 최고경영자의 지혜',주성민 (경영학박사)교수는 '외식경영자의 패러다임 변화와 글로벌음식문화패턴', 한종서 교수는 4차산업혁명시대의 크로스오버 음악의 이해,심병기(세계물탐사수맥지리협회 회장)교수는 '수맥과 풍수를 알면 건강과 사업성공이 따른다.' 권혁중교수는 '경영과 마케팅 홍보'를 강의했다.

한편,3기에는 장영현 교수(공학박사)가 2022 超격차 · 新격차 미래전략산업 분석,유상정 교수(경영학박사)는 'R&D 기업금융',영국 Henley Business School 국제 경영학 박사(Ph.D.)인 이찬우 교수는 '4차산업혁명시대의 R&D 경영전략',백희영 교수(체육학박사)는 '4차산업혁명시대에 추미학의 이해', 지영호 교수(물류학박사)는 '공급망서비스 창조적R&D, 백동열 교수는 '부동산 조세전략 경영', 권혁중 교수는  '4차산업혁명의 이해','경영과 마케팅 홍보' 등을 주제로 강의한다. 

특히,3기에는 세계적인 석학 장영현 교수(동서울대 특임교수)가 강의할 예정이며, 세계 3대 인명사전인 영국국제인명센터(IBC, International Biographical Center)로부터 과학자로서의 우수한 연구업적, 글로벌 기부ㆍ봉사와 관산학연 산학협력 활동을 인정받아 "21세기 세계의 탁월한 지식인 2000명“(2000 Outstanding Intellectuals of the 21st Century)에 선정되어 등재되었다.

장영현 교수(공학박사)는 “2017 세계 100대 공학자”이며,세계 미래경쟁력의 핵심요소인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 자동화분야에서 100개 이상의 교육기관과 산학협력교육을 주도하였고 정부부처 주관 민관협력 연구회 위원장으로 국민앱개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국내 IT응용개발 및 유통 중소기업의 동남아시아 해외진출 인프라 활성화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장 교수는 글로벌뉴스통신 국제위원장이며 윤석열 정부 국정철학의 비전과 목표 및 국익과 실용의 국정운영 원칙을 기반으로 하는 110대 국정과제 중 미래전략산업 분야를 분석하여 대학과 기업이 함께 사회에 이바지할 수 있는 원동력의 가능성을 제안하면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생명과학 산업 등이 선도하는 지식 정보화의 물결이 우리 삶의 방식에 미치는 전방위적 영향을 재조명하여 집단지성으로 G7 대한민국의 미래를 상징하는 가치를 공유하였다.

제3기 '4차산업혁명 최고경영자과정'의 수강료는 장학금 50%를 지원하며,안양대학교 총장 명의의 수료증이 교부되고, 학교방침에 의하여 일부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며 대면 수업을 한다.

문의 ☎031-467-0768.안양대 평생교육원.http://ce.anyang.ac.kr.(☎02-761-3884글로벌뉴스통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