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동구, 공폐가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
상태바
부산 동구, 공폐가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
  • 이상철 기자
  • 승인 2023.09.2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동구) 공폐가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
(사진제공:동구) 공폐가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 동구(구청장 김진홍)에서는 지난 21일 공폐가 내 쓰레기로 인한 악취 등 감염병 위험과 주변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청결유지 조치명령을 본격 시행하고 있으나, 무허가 건축물, 소유자 사망 등으로 실소유자 파악이 어려운 공폐가는 인근 주민의 불편에도 불구하고 철거 등 행정적 조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고 22일(금) 밝혔다.

(사진제공:동구) 공폐가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
(사진제공:동구) 공폐가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

지난 9월 5일 당장 철거가 어려운 재개발지인 성남이로 17일원에 지역단체원 등을 포함한 30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약 5톤가량 태풍 잔재물, 각종 생활폐기물 등 쓰레기를 민·관 합동으로 대대적인 환경정비를 실시하였다. 근절되지 않은 공폐가 내 불결지는 전수조사 및 우선순위를 선정하여 추석 이후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를 실시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동구) 민관합동 공폐가 방역
(사진제공:동구) 민관합동 공폐가 방역

또한, 방역콜센터(1668-0052(빵빵모기))을 운영하여 공폐가 등 해충으로 인한 위생 등 방역 요청 민원을 원스탑으로 접수하여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달에 개최된 5개 구청장 및 전문가단·실무지원단이 모인 '원도심 산복도로 협의체'에서 인구감소와 지역불균형 발전으로 점점 증가하고 있는 원도심 빈집(공·폐가)으로 인한 주거환경 악화 및 사회적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였으며, 부산광역시 구청장‧군수협의회 9월 회의 시에는 빈집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방치된 무허가 빈집(공·폐가)에 대한 실태조사 및 철거비 지원, 빈집 철거사업비 상향 조정 등을 적극 건의하였다.

김진홍 동구청장은 “공‧폐가에대한 민관합동 특별환경정비 및 방역콜 운영 등으로 구민의 주거환경개선에 앞장서 나갈 것”임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