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부산은행, 외국인 대상 전기통신금융사기 예방 지원 업무협약
상태바
BNK부산은행, 외국인 대상 전기통신금융사기 예방 지원 업무협약
  • 이상철 기자
  • 승인 2024.05.17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BNK부산은행) 외국인 대상 전기통신금융사기 예방 지원사업 업무협약식
(사진제공:BNK부산은행) 외국인 대상 전기통신금융사기 예방 지원사업 업무협약식

[부산=글로벌뉴스통신] BNK부산은행(은행장 방성빈)은 지난 16일 오후 부산은행 본점에서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 부산외국인주민지원센터와 함께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육 지원사업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17일(금) 밝혔다.

이번 협약은 부산은행의 포용금융 실현을 위한 과정의 하나로 외국인 주민의 금융사기 위험에 대한 노출을 줄이기 위해 마련했다.

부산은행과 금융감독원은 부산외국인주민지원센터를 방문해 최신 금융사기 피해사례 및 안전한 금융거래 방법 등에 대한 교육을 오는 5월19일, 26일에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외국인 노동자 및 유학생이 쉽게 노출될 수 있는 금융사기 수법에 맞춰 교육을 진행한다.

부산은행 김상훈 금융소비자총괄책임자(CCO)는 “금융사기가 날로 정교해지면서 부산에 거주하는 외국인 주민의 피해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번 협약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부산은행은 외국인 고객들의 소중한 금융자산을 지킬 수 있도록 금융사기 예방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 서정보 지원장은 “보이스피싱 범죄뿐만 아니라 불법사금융, 보험사기 등 민생금융범죄가 예방 교육을 통해 지역사회 외국인 노동자 및 유학생들이 금융사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함과 동시에 다문화사회의 일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