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노원구-HDC현산, 동북권 新생활ㆍ지역경제거점 조성 업무협약
상태바
서울시-노원구-HDC현산, 동북권 新생활ㆍ지역경제거점 조성 업무협약
  • 안청헌 기자
  • 승인 2024.05.2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글로벌뉴스통신]서울시는 22일(수) 노원구, HDC현대산업개발과 강북대개조 사업의 신호탄이 될「광운대역 물류부지 동북권 신(新)생활ㆍ지역 경제거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서울시)광운대역 물류부지 업무ㆍ상업ㆍ주거 복합개발 조감도
(사진제공: 서울시)광운대역 물류부지 업무ㆍ상업ㆍ주거 복합개발 조감도

약 15만㎡ 규모의 광운대역 물류부지가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이전 등 업무ㆍ상업ㆍ주거 복합개발을 통해 동북권 일자리 창출을 견인할 경제거점으로 탈바꿈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3월 ‘일자리 중심 경제도시 강북’을 비전으로 하는 ‘강북권 대개조-강북 전성시대’ 프로젝트를 발표하면서 강북의 대규모 유휴부지를 첨단산업과 일자리 창출 거점으로 조성해 강북 전성시대를 다시 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제공: 서울시)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이전 신(新)생활ㆍ지역 경제거점 조성 복합개발 조감도
(사진제공: 서울시)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이전 신(新)생활ㆍ지역 경제거점 조성 복합개발 조감도

▶22일(수) 서울시-노원구-HDC현산, 동북권 新생활ㆍ지역경제거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협약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오승록 노원구청장, 최익훈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참석한다.

과거 동북권 지역 내 화물을 담당하던 ‘광운대역 물류부지’(노원구 85-7번지 일대)는 지역경제를 견인하는 중요한 역할을 해왔으나 시설 노후화와 분진ㆍ소음 등으로 기피시설화 되면서 서울시가 2009년부터 사전협상을 통한 재개발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후 서울시는 수많은 논의와 협의 등을 거친 끝에 지난해 9월, 최고 49층 높이의 업무ㆍ상업ㆍ주거시설이 어우러진 복합시설개발을 위한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을 발표했다. 

광운대역 물류부지에는 상업ㆍ업무시설(1만9675㎡)을 비롯해 주거, 공공기숙사, 생활SOC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자족기능 확보 ▲기반시설 확충 ▲열린공간 조성을 목표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 실현을 위한 첫 단추인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상업ㆍ업무시설부지에 대한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자리창출과 더불어 새로운 경제중심지로의 탈바꿈이 핵심이다. 

▶15만㎡ 규모, 업무‧상업‧주거복합개발 첫 단추… ’28년 1,800여명 근무 현산 본사 이전

협약을 통해 사업시행자인 HDC현대산업개발은 2028년까지 본사 이전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개발사업 일부 보유 및 운영의 적극적 추진과 공공기여 계획을 성실하게 이행할 것을 약속한다. 서울시와 노원구는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절차 이행ㆍ지원 등을 적극 협력한다. 

특히 HDC현대산업개발은 상업시설 전체를 분양하지 않고 일부는 직접 보유해 지속적 관리와 운영을 통해 강북지역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 

오는 2028년이 목표인 1,800여 명이 근무하는 HDC현대산업개발 본사(현 용산역 민자역사) 이전은 일자리ㆍ산업기반이 약한 강북지역의 경제활성화는 물론 기반시설 정비 등 접근성 개선을 앞당겨 고용창출력 높은 신산업 유치를 위한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서울시는 밝혔다. 

아울러 철도시설로 인한 지역 단절을 해소하고 하나의 지역생활권으로 이어주기 위한 왕복 4차로 동~서 연결도로를 신설하는 등 지역 인프라 개선과 남북방향의 지구 중심축 보행 가로도 조성 등을 통해 지역 활성화 또한 기대하고 있다. 

광운대역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2028년 예정) 및 월계역 동북권 경전철(2026년 예정) 개통,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등을 통해 광역적 접근성과 효율성도 극대화된다. 

한편, 광운대역 물류부지 내 상업과 주거시설이 함께 들어가는 복합용지(7만7,722㎡)에는 8개동 지하4층ㆍ지상49층 규모, 공동주택 3,072세대가 들어선다. 지난 4월 건축심의를 마치고 하반기 분양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HDC현대산업개발 본사가 이전할 상업업무용지(1만9,675㎡)와 공공용지(1만916㎡)도 각각 건축심의와 설계 공모를 준비 중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광운대 물류부지 내 HDC현대산업개발 본사 이전을 비롯한 신(新)생활ㆍ지역 경제거점 조성을 통해 지난 50년간 도시발전에서 소외되었던 강북권을 베드타운에서 벗어나 일자리 중심의 신경제도시로 재탄생시키겠다”며 “이번 협약은 강북의 잠재력을 이끌어낼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