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환 충북도지사, 그린트위드코리아(주) 한국공장 준공식 참석
상태바
김영환 충북도지사, 그린트위드코리아(주) 한국공장 준공식 참석
  • 송재우 기자
  • 승인 2024.06.18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충북도) 김영환 충북도지사, 그린트위드코리아(주) 한국공장 준공식 참석
(사진제공:충북도) 김영환 충북도지사, 그린트위드코리아(주) 한국공장 준공식 참석

[충북=글로벌뉴스통신] 청주시 오창 외국인투자지역 내에서 미국 외투기업 그린트위드코리아(주)의 첫 번째 한국공장 준공식이 18일(화) 개최되었다.

이번 준공식에는 김영환 충북도지사, 그린트위드 미국 본사 캔 스탠리(Kenneth Stanley) 대주주 및 임원진, 이의영 충북도의원, 신병대 청주부시장 등 내‧외빈을 비롯한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 기념사, 테이프커팅 등의 순서로 진행되었다.

그린트위드코리아(주)는 향후 한국공장에서 연간 최대 60만개의 고무 오링(O-ring)을 양산하여 국내 고객사인 삼성전자 및 SK하이닉스에 안정적으로 납품하고 해외 수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반도체 제조장비의 핵심 구성품인 고무 오링(O-ring)은 필수 밀봉(Sealing) 부품으로 반도체 제조 시 사용되는 각종 화학물질과 고온 등의 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는 강한 내구성을 자랑하며 향후 국내 생산을 통해 고품질 오링(O-ring) 제조 원천기술 확보 및 국산화율 향상이 기대된다.

그린트위드코리아(주)의 모기업인 미국 그린트위드(GT Global Holdings, Inc.) 본사는 미국 필라델피아 랜즈데일에 소재하고 있으며, 1863년에 설립된 이래 항공우주, 방위, 생명과학, 에너지, 반도체 산업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전문 밀봉(Sealing) 제품 분야를 선도하는 세계적인 기업이다.

김영환 충북도지사는 “반도체 생산 장비의 핵심 부품 생산기업인 미국 그린트위드코리아의 첫 번째 한국공장이 무사히 완공돼서 기쁘다.”며 “이번 그린트위드코리아의 준공을 계기로 반도체 산업의 중부권 핵심 거점지역으로서의 충북의 위상을 더욱 견고히 할 것이며, 앞으로도 그린트위드코리아의 성공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