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득 의원, '중부권동서횡단철도 특별법' 발의
상태바
임종득 의원, '중부권동서횡단철도 특별법' 발의
  • 임말희 기자
  • 승인 2024.07.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국민의힘 임종득 국회의원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국민의힘 임종득 국회의원

[국회=글로벌뉴스통신]국민의힘 임종득 국회의원(경북 영주시영양군봉화군)이 10일(수) 서해안과 동해안을 연결하는 고속철도망 건설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을 지원하는 ‘중부권동서횡단철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을 대표발의했다.

‘중부권동서횡단철도 건설사업’은 충남 서산·태안·당진의 서해안 공업지역에서 예산·아산·천안, 충북 청주·증평·괴산의 충청권 내륙지역, 문경·예천·영주·봉화의 경북 내륙지역을 묶어 울진의 동해안까지 330㎞를 연결하는 사업이다. 중부내륙을 연결해 동서 교류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중부경제권 조성을 이끌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해당 사업은 2021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추가 검토사업으로 지정, 오는 2026년 시행될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해 지자체들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임종득 의원 역시 힘을 보태고자 제22대 총선 당시‘중부권동서횡단철도 건설’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국회 등원 후 공약 이행을 위한 법안을 마련했다. 

임 의원이 발의한 특별법은 ▲중부권동서횡단철도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건설에 필요한 절차 ▲국가·지자체의 지원 근거 마련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중부권동서횡단철도건설추진단 신설 ▲역세권 개발 근거 마련 등을 명시하고 있다.

중부권동서횡단철도가 건설된다면 경부선 등 기존 철도망과 연계해 전국 어디서든 2 시간 내 이동할 수 있는 초대형 교통망이 형성된다. 특히 서해안 공업지대와 동해안 관광지역 간의 접근성이 향상돼 노선이 통과하는 경북 북부지역의 우수한 관광자원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종득 의원은 “중부권동서횡단철도는 우리나라 허리 부분을 연결하는 물류 인프라로 남북축에 이어 동서축 중심 발전 모델로 지역균형발전의 중요한 축이 될 것”이라며 “총선에서 주민께 약속드렸던 지역의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법안이 최종 통과될 수 있도록 지역 일꾼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