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설계 경제성 검토로 시설물 가치는 올리고 예산은 절감
상태바
울산시, 설계 경제성 검토로 시설물 가치는 올리고 예산은 절감
  • 김금만 기자
  • 승인 2024.07.1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글로벌뉴스통신] 울산시는 올 상반기 동안 설계 경제성 검토(VE)를 통해 198억여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등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설계 경제성 검토(VE, Value Engineering)는 사업 시행부서에서 완료한 설계 내용을 전문가들이 경제성과 현장 적용 타당성 등을 다시 확인해 공사비를 줄이고 시설물 성능은 높이는 것을 말한다.

울산시는 지난 2009년부터 울산시와 구군의 건설사업 중 총공사비 100억 원 이상의 건설공사에 설계 경제성 검토를 적용해 왔다.

특히, 지난해 7월부터는 설계 경제성 검토(VE)의 효과를 확산시키기 위해 적용 대상을 공사·공단에서 시행하는 건설공사를 포함한 공사비 50억 원 이상의 건설공사까지 확대 운영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2022년 7건, 123억 원 절감하던 것을 지난해 11건, 137억 원 절감, 올해는 상반기 동안만 10건, 198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 주요 절감 사업은 ▲해상물류 통합성능 검증센터 건립(8억여 원) ▲옹기마을 명소화 사업(21억여 원) ▲울산권역 노후하수관로 정비공사(23억여 원) ▲회야계통 송수관로 복선화 사업(140억여 원) 등이다.

예산 절감과 함께 분야별 전문가들이 제안한 창의적 제안 304건을 반영해 시설물의 가치를 향상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우수제안으로 울주 옹기마을 명소화사업 건립공사의 구조물 가시설 공법을 변경(H+토류판 → CIP)하는 전문가 제안을 반영하여 예산 9억여 원을 절감하고 인접 건물의 침하 방지 등 안전성을 확보하였다.

(자료제공: 울산광역시) 우수제안으로 울주 옹기마을 명소화사업 건립공사의 구조물 가시설 공법을 변경
(자료제공: 울산광역시) 우수제안으로 울주 옹기마을 명소화사업 건립공사의 구조물 가시설 공법을 변경

울산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축적된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창의적 제안 중 가치향상형 제안 비율을 상향시켜 공공시설물의 가치 및 품질 향상은 물론 예산 절감을 통해 설계 경제성 검토(VE)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